바오밥나무

오르세 미술관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 '오르세 미술관전'을 보기 위해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 다녀왔다.

다소 허둥지둥 서둔 감이 있었는데, 왜냐면 그날이 지난 4월부터 4개월반 동안이나 열려 있었던 이 전시의 마지막 날이었기 때문이다. 왜 마지막날이 되서야 보러갔냐면, 정말 할 말이 없다. 5, 6월까진 서비스 오픈 때문에 정신이 온통 한곳에 쏠려있었고, 7, 8월 여름 동안은 축 늘어져있었다손 치더라도 중간에 모네전까지 여유있게 본 걸.

난 왜 이 전시가 9월 중순까지라고 느긋하게 믿고 있었던 걸까. 자칫 <만종>을 영영 보지 못하고 말 뻔했다.

마지막이기에 역시 사람이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레데릭 바지유, <콩다민 가에 있는 바지유의 아틀리에>, 1869-70년, 캔버스에 유채, 98 X 128Cm.

프레데릭 바지유는 재정적으로 넉넉한 편이었다. 그가 르누아르와 함께 사용했던 아틀리에에는 동료 화가들과 미술인들이 모여들었다. 왼쪽부터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에밀 졸라, 클로드 모네, 에두아르 마네, 프레데릭 바지유, 그리고 피아노 앞에 앉은 이는 에몽드 메르트라는 미술 애호가로 알려져있다. 하지만 중앙의 바지유를 제외한 인물들에 대해서는 명확하지 않으며 여러가지 설들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드가 드가, <오페라좌의 관현악단>, 1868-1869년, 32 x 46cm

무희를 즐겨 그렸던 드가의 그림. 밝고 아른거리는 빛으로 꿈처럼 무희를 표현하는 화가이지만, 이 그림은 매우 사실적이고 구체적이기에 특이한 경우라 할 수 있다. 그림 상단의 화려하고 약간은 몽환적인 무희와 중하단의 사실적이고 힘있는 관현악단은 뚜렷이 대조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두아르 마네, <피리부는 소년>, 1866년, 161 x 97cm


배경이 과감히 생략된 그림이다. 심지어 그림자조차도 그리다 만 듯하다. 어찌보면 현대의 사진관 스튜디오의 회색 배경막 앞에서, 잘 갖춰진 조명 아래서 찍은 프로필 사진 같은 느낌이다. 살롱전에서 거부당하고 미술계 인사들의 혹평을 받았지만, 에밀 졸라만은 이 그림을 적극 지지했다고 전해진다.

실제로 보면 캔버스가 상당히 커서 크게 인화된 실물 크기의 사진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인상 깊었던 것은 피리를 부는 이 황실 근위군 차림의 소년의 발그스레한 뺨이었다. 피사체에 대한 애정이 담긴 듯한 붓질이라고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센트 반 고흐, <아를의 반 고흐의 방>, 1889년경, 캔버스에 유채, 57.5 ×74cm


(곁말. 아래 링크에 가면 입체로 재현된 고흐 침실을 볼 수 있다.
http://www.lachambredevincent.camargue.fr/pages/visituk.html
http://www.luise-berlin.com/fr/chambres/203.htm)
<뒷북> 글갈래의 다른 글
2007/09/05 22:45 2007/09/05 22:45

Trackback URL : http://baobab.pe.kr/blog/trackback/49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 83

Recent Trackbacks

  1. 기술의 비밀 하늘로 솟은 뿌리